• UPDATE : 2018.12.13 목 00:08
상단여백
HOME 소식 교계
경남학생인권조례, 강력한 저항에 부딪혀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특별연합집회 수만 명 참석

경남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용우 목사)와 경남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이종승 목사)는 11월 25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공원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특별연합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반대 집회에 주최 측 추산 3만 명(취재 기자 추정 2만여 명 이상)이 참석했다.

지난 25일 경남 창원 용지문화공원에서 2만여명의 참석자들이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

최홍준 부산 호산나교회 원로목사는 ‘가증한 인권조례안 폐지하라’는 설교에서 “경남학생인권조례가 보호하려는 동성 간 성행위는 하나님이 몹시 싫어하시고 불쾌하게 여기시는 죄악으로 창조 섭리와 교회를 무너뜨리는 위험 행위”라고 일갈했다.

발언자로 나선 지영준 변호사(법무법인 저스티스)는 “경남도의회는 국회가 아니므로 국가의 업무인 인권 관련 법안을 만들 수 없다.”라고 주장하며, “경남교육청과 도의회는 사실상 학내 차별금지법인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어 교사와 학교를 통제하는 학내 인권 경찰을 설치하려 한다.”고 꼬집었다.

보수 개신교계를 중심으로 80여 개 시민단체, 타 종교 단체가 모인 '나쁜학생인권조례제정반대경남도민연합' 대표인  예장고신 마산교회 담임 원대연 목사도 앞장섰다.(두번째 줄 우측에서 세번째)

김해서중에 재학 중인 정 모 군은 “에이즈 감염, 미혼모 양산 등의 부작용을 일으키는 청소년의 동성·이성 간 성관계를 경남교육청이 앞장서 정상으로 가르치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면서 “박종훈 교육감이 추진하려는 조례가 잘못됐다는 것은 주변 친구뿐만 아니라 선생님들도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집회에서 2500여 교회가 소속된 경남기독교총연합회는 “동성애 동성혼을 정상이라 가르치고 교회에 위해가 되는 이단, 사이비를 비판조차 못 하게 하는 조례 제정을 즉각 중단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반대집회에서 경남도민연합은 “진보성향 경남도교육감이 시민들의 반대에도 집요하게 학생인권조례를 만들려고 하는 이유는 인권교육이라는 명목으로 왜곡된 사상을 주입해 자신들의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참석자들은 경남도의회에서 조례상정이 불발에 그치고 서울 광주 경기도 전북에서 통과된 조례가 이번 계기로 모두 폐지되게 해 달라고 간구하고, 창원 KBS 사거리를 출발해 경남도청, 경남교육청을 거치는 거리행진을 했다. 이날 창원 한빛교회 당회는 경상남도교육청 박종훈 교육감의 교인등록을 취소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반대 특별연합집회 참석자들은 창원 KBS 사거리를 출발해 경남도청, 경남교육청을 거치는 거리행진을 했다.

한편, 반대 집회 하루 후인 26일 박종훈 교육감은 지난 11월 20일 경상남도교육연수원 홍익관에서 340여 명이 참석했던 학생인권조례 공청회를 언급하며, 학생인권조례 공청회 때 물리력으로 공청회를 방해한 조례안 반대 측 사람들에 대한 고발을 암시했다고 한다. 경남교육청은 12월 경 도의회에 학생인권조례를 상정하고, 내년 4월 제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닷  webmaster@kscoramdeo.com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닷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