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6:10
상단여백
HOME 소식 행사
“교회·가정·학교 ‘3겹줄’로 다음세대 살리자”안병만 목사, 크리스천 투데이 인터뷰 기사 전재

11월 4~5일 공개세미나… “기독교 세계관 교육해야”

'가정과 학교와 교회를 살리는' 3Chains(3겹줄) 쉐마 노하우 공개세미나가 오는 11월 4일(오후 1시~7시 30분)과 5일(오전 9시~오후 2시) 경기도 용인에 있는 열방교회(담임 안병만 목사)에서 목회자 및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열린다.

세미나에서는 김경윤 목사(목포 창조교회), 백승철 목사(일산 새빛충신교회), 안병만 목사(열방교회)가 강사로 나서 △성경적 세대통합예배 원형 제안 △성경적 가정예배 원형 제안 △성경적 대안학교 원형 제안을 주제로 발표하며 △열방교회 쉐마스쿨 탐방도 예정돼 있다.

안병만 목사

▲본지와 인터뷰하는 안병만 목사 ⓒ송경호 기자

이처럼 이번 세미나는 '가정과 학교, 교회가 삼겹줄이 되어 다음세대를 기르자'는 것이 핵심 모티브다. 공동대표이자 강사인 안병만 목사는 "많은 이들의 요청으로 세미나를 처음 개최하게 되었다"며 "세미나에 참여하는 3개 교회는 그 동안 쉐마교육을 통합목회에 성공적으로 접목하기 위해 나름대로 발버둥치면서 10여 년을 열심히 달려왔고 소박한 열매를 얻었다"고 했다.

이어 "지금 한국교회는 다음세대에 대한 걱정이 많고, 아예 손을 놓은 교회도 수두룩하다"며 "대부분 교회가 대안을 찾지 못하고 구태의연하게 대처하는 동안 주일학교와 중고등부, 대학 청년들의 다음세대가 교회를 거의 떠났고 지금도 떠나고 있다"고 했다.

안 목사는 "'무엇을 할 것인가'가 이론적인 고민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는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대안인데, 이번 세미나는 공개적으로 '어떻게 해 오고 있는가(How)'를 솔직하게 보여주며, 함께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대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는 자리"라며 "실제적인 도구(Tool)를 얻어 목회에 쉽게 접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11일 본지와 인터뷰한 안 목사는 한국교회가 다음세대를 바로 선교하려면 교회와 가정, 학교가 '3겹줄'(3Chains)이 되어 서로 유기적으로 기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다음세대 선교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기독교 세계관을 가르치는 교육인데, 일반적인 공교육을 통해선 이것이 불가능하므로, 교회와 가정이 그 역할을 대신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 목사는 "세대 차이 없이 부모의 신앙이 자녀들에게까지 이어지려면 우선 가정에서의 교육이 가장 중요하다. 유대인들의 쉐마 교육이 주목받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며 "그리고 가정에서 제대로 된 교육이 이뤄지려면 교회가 또한 그 방법과 콘텐츠를 가정에 제공해야 한다. 그렇게 가정이 바로 서면 그 가정에서 자란 아이들을 담아내는 대안적인 학교가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수평 전도’ 뿐만 아니라 이젠 ‘수직 전도’를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라며 “기독교 가정에서 자랐지만 그 부모의 신앙이 아이들에게까지 전달되지 않아 교회를 떠나는 다음세대가 늘어나고 있다. 때문에 어릴 때부터 체계적으로 신앙을 전수할 수 있는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 미국에선 많은 교회들이 이런 정신으로 학교를 운영해 그나마 세속화의 물결을 막아내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 동안 한국교회는 성도를 그저 모으기에만 급급했다. 그러나 이젠 가정과 학교, 더 나아가 사회 각 영역에서 기독교 세계관을 가지고 하나님 나라에 확장에 힘쓰는 성도가 되도록 그들을 교육하고 훈련시켜야 한다"며 "이번 세미나는 그 구체적인 방법을 한국교회와 나누는 장이 될 것"이라고 했다.

 

가정 학교 교회 3겹줄 3chains 쉐마 노하우 공개세미나

ⓒ세미나 포스터

한편, 세미나가 열리는 열방교회는 대안학교인 '쉐마초등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에 있는 기독교 학교와도 자매결연을 맺어 학생들을 그곳으로 보내 글로벌 문화와 교육을 경험하게 하고 있다. 가정과 교회, 학교가 하나돼야 한다는 안병만 목사의 목회철학에 따른 것이다.

안 목사는 "돈이 있든 없든 다음세대인 우리 아이들이 하나님께서 주신 재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교회가 그 교육의 기회를 제공해주어야 한다"며 "이는 교회가 아니면 사실 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오늘날 교회는 교육의 중요성을 깨닫고 가정과 학교를 통해 다음세대에 올바른 기독교 세계관을 전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의: 010-4735-6964

김진영 기자  jykim@chtoday.co.kr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