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08:13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종교개혁의 잘못된 부분도 바로잡아야
박창진 2017-10-16 11:55:15 | 조회: 286

종교개혁 때의 로마가톨릭은 잘못된 교리의 문제와 잘못된 삶의 문제- 면죄부, 성도들 호주머니 털기, 성직 매매, 마녀사냥 등-가 함께 있었다. 이는 바른 교리를 오용 내지 악용한 결과이기도 했다.

선행구원론을 생각해보자. 그것은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천국에 들어가리라''(마 7:21)는 예수님의 말씀을 명사화한 것이다. 하나님의 뜻이 선이고 그 뜻을 행하는 것이 선행이며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 구원이기에. 잘못된 게 아니다.

종교개혁은 잘못된 것만 아니라 바른 것도 잘못되었다고 오판하고 없애버렸다. 선행구원론을 폐기한 것이다. 루터가 말한 바 더러워진 목욕물과 함께 아기도 버린 것이다. 그리곤 관계적 칭의를 배제하고 법정적 칭의만을 말하는 이신칭의를 가져놓았다.

지금은 그 이신칭의를 성경의 가르침보다 더 중시한다. 문제는 그것이 반쪽짜리라는 것이다. 선행구원론의 폐기는 예수님의 말씀을 거부하는 것이기도 하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개신교는 종교개혁 때의 로마가톨릭과 비슷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더 타락했다는 주장도 나온다. 그 원인의 하나로 법정적 칭의만을 말하는 이신칭의론이 자리잡고 있다. 현대의 면죄부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런데 그것은 바로잡으려고 하지 않는다. 말로는 개혁된 교회는 개혁되어야 한다면서. 슬픈 현실이다. 종교개혁의 잘못된 부분도 바로잡아야 하리라.

로마서는 법정적 칭의보다 더 많은 양을 관계적 칭의에 관해 깊이 진술한 하나님의 말씀이다. http://cafe.daum.net/BCRestoration/Nigm/842 관계적 칭의는 선행구원론과 내용적으로 같다.

 

2017-10-16 11:55:15
223.xxx.xxx.48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박창진 | 2017-10-16 12:06:37 삭제

링크한 글로 넘어가질 않는데, 글 수정이 안되네요.
그 글의 내용을 위에 올렸습니다.
세 법의 상관관계입니다.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8506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4350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7871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3656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7220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7128
1124 박창진님이 참으로 안탑깝네요,, nashin621 2017-12-01 561
1123 권수경 목사의 기고 글을 읽고 (4) 박창진 2017-11-27 644
1122 내가 하나님을 믿어 준다? (7) 천기쁨 2017-11-25 385
1121 오직 믿음이 아니라면 (2) 박창진 2017-11-17 332
1120 구원은 오직 믿음으로인가? 박창진 2017-11-10 357
1119 11월 16일 수능 후 이단 접근, 어떻게 예방할까?신천지 등 이단들, 설문조사·문화센터·친분·동아리 활동으로 포섭 시도할 것 dlekszlffj 2017-11-07 366
1118 이만희 교주 사후, 신천지는 어떻게 될까?교리변개·지방호족 급부상·조직 분열 등 다변화 눈 앞에 dlekszlffj 2017-11-07 409
1117 루터, 칼뱅, 알미니우스, 웨슬리나 나나 박창진 2017-11-06 322
1116 이런 식으로 글을 쓰도 되나요? 박창진 2017-11-06 476
1115 박창진이라는 분이 있는대요,,,, joobara 2017-11-05 629
1114 정주채 목사의 어떤 관점을 접하곤 박창진 2017-10-31 633
1113 무단침입 해 신천지 전단지 돌리다 CCTV 찍혀 tlavks 2017-10-29 379
1112 선행구원론과 로마서의 이신칭의는 같은 의미다 박창진 2017-10-28 312
1111 오정현, 전병욱, 김삼환의 배후엔 뭐가 있을까? 박창진 2017-10-26 465
1110 제120회 부산노회(노회장 박삼우목사) 개회예배실황영상, 2017년 10월 17일(화) 오후 7시-8시 10분,,감천제일교회 당 nashin621 2017-10-25 334
1109 두 죽음, 두 구원, 두 믿음, 두 은혜, 두 칭의 박창진 2017-10-21 333
1108 정주채 목사의 칼럼을 읽고 (2) 박창진 2017-10-19 878
1107 스데반 황 목사님께 사과드립니다. (2) 박창진 2017-10-16 567
1106 세 법의 상관관계 박창진 2017-10-16 289
1105 종교개혁의 잘못된 부분도 바로잡아야 (1) 박창진 2017-10-16 286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