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1 일 08:03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신천지 교인, 살해 혐의로 징역 20년”News1 "손 씨, 연인관계 A 씨 살해···참회는커녕 줄곧 범행 부인" 보도
tlscjswlsha 2018-05-13 18:56:55 | 조회: 206

“신천지 교인, 살해 혐의로 징역 20년”News1 "손 씨, 연인관계 A 씨 살해···참회는커녕 줄곧 범행 부인" 보도

기독교포털뉴스 www.kportalnews.co.kr
기독교포털뉴스 카카오톡 아이디: kportalnews
                            
   

 

▲ 신천지 교인의 내연녀 살해 소식을 다룬 2018년 4월 2일자 News1 

인터넷 신문 News1이 2018년 4월 2일 “연인 관계에 있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에게 징역 20년이 확정됐다”며 이 남성의 종교가 ‘신천지’라고 기사화했다. 해당 언론은 “신천지 교인인 손 씨가 2015년 9월10, 11일 이틀 동안 경기 가평군의 한 도로에서 연인 관계이던 A씨를 살해한 뒤 포천시의 한 야산에 시체를 버린 혐의를 받는다”며 “손 씨는 같은 교인인 A씨가 자신의 사실혼 사실을 알게 된 뒤 '헤어지지 않으면 교단에 알리겠다'고 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보도했다.

손 씨는 혼인 상태였으면서도 A씨에게 이를 숨기고 내연관계를 맺었다가 탄로가 나자 범행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News1 보도에 따르면 “국민참여재판으로 진행된 1심에서 배심원단은 살인과 사체은닉 등 모든 혐의에 대해 만장일치로 유죄 의견을 냈다”며 1심은 “피해자를 살해하고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사체를 야산에 은닉해 죄질이 불량하다. 그런데도 법정에 이르기까지 참회하기는커녕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으로 줄곧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며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이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한편 손 씨는 경찰조사에서 “차 안에서 함께 잠들었는데 A씨가 번개탄을 몰래 피웠다. 눈을 떠보니 A씨가 숨져있었고 경황이 없어 야산에 시체를 놔뒀다”며 줄곧 혐의를 부인했다고 News1은 기사화했다(원문 기사 바로가기). News1 이외의 인터넷 언론에선 특정 교파를 지목하지 않고 '교회'로 써놓아 정통교회로 오인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어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2018-05-13 18:56:55
124.xxx.xxx.10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7954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3830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7384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3132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6622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6665
1224 삽니다 중고 피아노 서울 마을동내 2018-11-03 26
1223 목회영어강좌 (무료) 메이플 2018-11-03 45
1222 항도교회 황창기 박사 초청설교 이상엽 2018-10-28 117
1221 19차 바이블관통맥(脈) 세미나(구약 시가서-선지서) 설맥 2018-10-24 62
1220 가족힐링캠프 지도자과정 하이패밀리 2018-10-11 90
1219 김천시문화예술회관 승강 무대 추락사 국민청원 요청드립니다. 억울한죽음 2018-10-03 157
1218 김천시는 문화예술회관 승강무대 추락사에 대한 책임,보상,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임채호 2018-09-28 111
1217 종부세 강화 시늉만 낸 9.13대책(남기업)- "민중의 소리"퍼옴 (1) 임채호 2018-09-15 103
1216 9.13 부동산대책, 종부세 강도 약하다(남기업, 이태경) 임채호 2018-09-14 101
1215 *전국 원로목사 연합회 제34회 정기총회 영상* 주후 2018년 9월 11일(화) 오후1시 고려신학 대학원 강의동102호실 이날, 현재 고려신학원 원장인 신원하교수가 본회 앞에 인 신영하 2018-09-13 189
1214 "국토보유세가 답이다" 대구카톨릭대 전강수 교수 임채호 2018-09-08 153
1213 토지를 국민에게 (토지공개념의 원조- 헨리 죠지의 글) 임채호 2018-09-07 124
1212 집값, 전세값이 오르고 있다. 대책은 없는가? (2014년 작성 글) 임채호 2018-09-07 103
1211 (퍼옴)부동산 투기소득 환수할 최고의 수단(남기업 글) 임채호 2018-09-07 104
1210 고신대학교 수시모집 광고에 등장한 666과 전시안 사인 (1) 궁금합니다. 2018-08-31 373
1209 자립형 가정사역 컨퍼런스 초청 하이패밀리 2018-08-14 192
1208 기도문 정의 2018-07-16 280
1207 구원의 삶에 대한 재해석 (2) 김헌준 2018-07-04 263
1206 닷컴에 게재된 글과 총회법이 상이한 경우 예수님의 사랑 2018-07-02 459
1205 나는 오락가락 하는 아버지인가? (2) 천기쁨 2018-07-02 28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