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00:05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나는 오락가락 하는 아버지인가?
천기쁨 2018-07-02 14:07:12 | 조회: 404

나는 아버지다.

나는 때로 아들들을 야단치고, 벌을 세운다. 심할 때는 체벌을 하기도 한다. 서로 경쟁 시키기도 하고, 비교하는 말로 그들을 자극한다.

그러나 나는 아들들을 칭찬하기도 하고, 용기를 북 돋우기도 한다. 아들들을 안아주기도 하고 사랑한다 말하고, 그들과 같이 놀고 즐거운 시간을 가진다.

나는 한 명이고 한 입으로 상반된 행동을 하니 오락가락하는 아버지 인가? 정신 이상자인가?

아버지 하나님에 대한 이런 몰 이해가 대체 어떻게 생겨나게 된 것인가?

아버지를 문자적이고 율법적이고 기계적으로 이해하려 하기 때문에 발생된 것이다. 아들로써 아버지를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삯꾼으로써 자기에게 무거운 일시킨 자로 이해 하는 것이다.

고작 자기 머리에 이해되지 않으면 안된다는 식은 그만둬야 하지 않는가?

2018-07-02 14:07:12
61.xxx.xxx.3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복음의능력 | 2018-07-02 15:10:24 삭제

아멘

박창진 | 2018-07-02 14:23:38 삭제

아래 제 글에 대한 개인적 답변인가요?
번지수가 전혀 안 맞는 얘기인 건 아시죠?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0215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5943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99503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5260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09145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298682
1224 이 영상을 보면서... 福音시인/김경근 2019-04-09 84
1223 동성애-기를 쓰고... 김경근 2019-03-08 127
1222 [40%장학 , 2020년 심화확정] 사회복지사 취업현황 및 취득방법 김유선 2019-02-25 105
1221 기도문 정의 2019-02-17 125
1220 (퍼옴)'제2의 김용균'을 근본적으로 막으려면,(글 김윤상 전 경북대교수) 임채호 2019-02-11 110
1219 (퍼온글)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가 경제 활성화 촉진한다(남기업 교수) 임채호 2019-01-23 154
1218 작은교회연합교회운동 손병찬 2019-01-07 210
1217 서경진 목사님의 광고문의 서경진 목사 2018-12-18 254
1216 CBS 변상욱이 그린 이단 계보도 친림·강신극의 원조 유명화(활동연대 1927년~1933년) nashin621 2018-12-15 257
1215 선교사및 인천공항 이용하는 교회성도분들을 위한 쉼터 개장 다복한세상 2018-12-14 257
1214 토지공개념 은 성경에 어울리는 생각이다 -샬롬나비의 글 반대 임채호 2018-12-12 174
1213 목회영어강좌 (무료) 메이플 2018-11-03 273
1212 항도교회 황창기 박사 초청설교 이상엽 2018-10-28 380
1211 19차 바이블관통맥(脈) 세미나(구약 시가서-선지서) 설맥 2018-10-24 234
1210 가족힐링캠프 지도자과정 하이패밀리 2018-10-11 254
1209 김천시문화예술회관 승강 무대 추락사 국민청원 요청드립니다. 억울한죽음 2018-10-03 356
1208 김천시는 문화예술회관 승강무대 추락사에 대한 책임,보상,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라! 임채호 2018-09-28 287
1207 종부세 강화 시늉만 낸 9.13대책(남기업)- "민중의 소리"퍼옴 (1) 임채호 2018-09-15 275
1206 9.13 부동산대책, 종부세 강도 약하다(남기업, 이태경) 임채호 2018-09-14 268
1205 *전국 원로목사 연합회 제34회 정기총회 영상* 주후 2018년 9월 11일(화) 오후1시 고려신학 대학원 강의동102호실 이날, 현재 고려신학원 원장인 신원하교수가 본회 앞에 인 신영하 2018-09-13 42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