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5 일 23:39
상단여백
목회여담과 미담
물 속으로 들어가며...
문일환 2015-08-15 16:01:06 | 조회: 868
난 어렸을적에 시골에서 살았다
시골의 이곳 저곳으로 돌아다니면서
방과 후 시간들을 보냈다
가끔 논 밭에 나가서 일도 하였지만
주로 노는 시간이 많았다
그럴때면 동네 앞 영산강이 나의 놀이터였다
여름이면 냇가로 나가서 고기도 잡고 다슬기도 잡고 ...
아주 놀기는 완성 마춤이었지만
햇빛이 비추는 때이면 더워서 땀을 흘린다
그러다가 더우면 난 물속으로 아예 들어 간다
한참을 있다가 나오면 어찌 시원한지....
잠시 후 또 덥다
다시 물속으로 들어 간다
몇번 반복하고 나면
가지고 있던 나의 보물들인 고기와 다슬기는 어디로 갔는지 도망가 버린다
현재의 보물들이 없어져도
그래도 더우면 물속이 좋다
여름이면 아예 물속에서 살고 싶다

세상이 죄로 물들어 숨쉬기 곤란하면
난 천국의 물속으로 헤엄쳐 가고 싶다
2015-08-15 16:01:06
168.xxx.xxx.15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게시판에 대하여 코닷 2014-05-28 1998
43 장로는 주님의 肖像이다 복음시인/김경근 2019-04-29 77
42 아버지 아버지 잘 부탁합니다. 이낮은자를 통하여 2019-03-08 72
41 누구 것인가? 늘빛문일환 2018-10-19 136
40 외치는 소리 (1) 문일환 2017-04-13 266
39 내 인생의 철학 (1) 金福音/ 김경근 장로( 2017-01-12 314
38 가을 복음의 연가 김복음/김경근 2016-09-27 473
37 안성에서 남전도연합회가 사고를 쳤다 김복음/김경근 2016-09-16 827
36 오늘의 단상/ 3분영상 김복음 2016-07-22 483
35 노령사회 해법/ 김경근 기자(부산 자성대교회 원로장로) 김복음 원로장로 2015-10-02 1055
34 물 속으로 들어가며... 문일환 2015-08-15 868
33 장터! 문일환 기자 2015-03-16 1187
32 긴급뉴스/외 실버넷뉴스 기자가 천지에 빠졌다 (1) 김경근 2015-01-07 1474
31 하얀 눈 (2) 문일환 2014-12-08 1249
30 2014- 성탄 축시 (1) 김경근 2014-12-06 1262
29 한해에 두명을 결혼시킨 아버지 (1) 문일환 2014-11-04 1845
28 주민번호와 가족관계증명서(호적등본)가 나왔어요? 문일환 2014-10-14 1875
27 주민번호없는 하은이의 돌잔치? 문일환 2014-07-21 1646
26 딸이 시집갔다는데.... (1) 문일환 2014-05-22 1750
25 스님과 커피 한잔 했네요! 문일환 2014-04-09 2112
24 나를 알기위해 문일환 2014-03-14 176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