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22 수 03:05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작은 거인, 허 순길 박사님
이운연 2017-01-10 12:07:02 | 조회: 856

[작은 거인, 허 순길 박사님]
-눈물로 부르는 思師曲

무슨 사연인지 자세히 알지 못하지만 제가 학교에 입학할 때는
호주에서 목회하고 계셨습니다. 
신대원 1학년 가을 학기에 들어오셔서 첫 경건회를 인도하시는데, 
와아... 그 작은 키에 그 쩌렁쩌렁한 음성, 뭣보다 설교가 뭔지, 구속사적 설교가 뭔지를 모범적으로 보여주는 그 깊이와 감동....

같이 공부했던 분들 중에 아직도 그의 "영문 밖으로 나아가자"라는 설교를 기억하는 이가 많습니다. 그 녹음테이프를 갖고 있는 친구도, 
당시 고려신학보라는 학우회가 발간하는 매거진에 실린 설교를 복사해서 갖고 계신 분들도 많았습니다. 
(이 설교는 그분의 "구속사적 신약설교"에 실려 있습니다. 열심히 챙겨서 보관한 보람이 없네요. ㅜㅜ)

"봉사신학"이란 이름으로 목회학을 가르치실 때, 
구속사적 성경 이해를 배웠습니다.

퇴임하시고 몇년이 지난 16년전 
제 위임식 때 뵈었을 때, 귀어 꽂고 계시던 보청기를 보고 놀랐습니다만, 설교가 시작되자 예의 그 쩌렁쩌렁한 음성, 그 열정은 그대로 재현되었습니다. 아직 젊으시다....

"나는 그들이 참된 선지자인지 진지하게 의심합니다."
제 위임식 설교에서 하신 말씀, 앉아 있던 청중들, 우리 교인들이나
노회원들이 얼마나 진지하게 들었는지 궁금합니다.

제 첫 책 "성전, 사랑과 설렘" 원고를 받으시고는 얼마나 기뻐하셨는지,
기꺼이 추천서를 써보내주셨습니다. 
"이 목사. 잘 다듬어서 실어..."

제가 re를 시작했을 때 해주셨던 격려는 언제나 큰 힘이 되었습니다. 
개혁주의자들이 쉽게 하나되지 못하는 모습이 못내 염려스러워서 
책망하기도 하고 다독여주시던 모습도 잊을 수 없습니다.

오늘 아침에 하늘로 부르심을 받으셨다고 합니다.
지난 연말에 찾아 뵙겠노라고 결심했었는데...
아직 제 "사도신경"을 전해드리지 못했는데...
스승님께 또 칭찬 받고 싶었는데...

스승님!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
스승님의 가르침과 사랑, 늘 가슴에 새기고 살겠습니다.
스승님 닮지 못한 못난 제자는 눈물로 스승님을 전송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2017-01-10 12:07:02
175.xxx.xxx.109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3206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8778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2275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7953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12093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301121
1053 당당하게 예수님을 정죄하는 황 목사 알콩달콩 2017-01-15 1126
1052 주 하나님께서 제일 싫어하시는 것 스데반 황 2017-01-15 765
1051 무엇으로부터의 구원인가? 스데반 황 2017-01-14 700
1050 하나님과 좋은 사람 앞에서 귀중히 여김을 받으라 스데반 황 2017-01-13 821
1049 마지막 말씀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스데반 황 2017-01-12 820
1048 하나님께서 의롭다고 여기는 사람 스데반 황 2017-01-11 706
1047 작은 거인, 허 순길 박사님 이운연 2017-01-10 856
1046 선행구원론이 뭔 문제? (1) 알콩달콩 2017-01-10 789
1045 검증된 바울의 복음 스데반 황 2017-01-10 751
1044 신자가 열매를 맺는데 가장 큰 원수 세 가지 스데반 황 2017-01-09 733
1043 길갈 스데반 황 2017-01-08 709
1042 2017 안양일심비젼교회 학사 학사생 모집(대림대, 성결대, 안양대, 연성대, 계원예대, 경인교대, 한세대, 철도대, 성균관대/ 경기도, 서울 소재 대학교 통학 편리) 김영호 2017-01-07 946
1041 개독교에서 벗어날 수 없는 현실 알콩달콩 2017-01-07 840
1040 의의 예복 스데반 황 2017-01-07 757
1039 삶의 궁극적인 의미 스데반 황 2017-01-06 807
1038 무거운 짐 진 자들아 스데반 황 2017-01-05 863
1037 고신대 70주년 기념 메시야 연주를 보고 임창길 2017-01-04 812
1036 내게 발생하는 모든 사건들 가운데 유익을 얻는 비결 스데반 황 2017-01-04 655
1035 참으로 귀한 영생 스데반 황 2017-01-03 718
1034 그런데 왜? 알콩달콩 2017-01-02 72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