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4 월 14:21
상단여백
자유게시판
주 하나님께서 제일 싫어하시는 것
스데반 황 2017-01-15 07:02:13 | 조회: 778

주 하나님께서 제일 싫어하시는 것

 

열왕기상 15:34

34 바아사가 여호와 보시기에 악을 행하되 여로보암의 길로 행하며 그가 이스라엘에게 범하게 한 그 죄 중에 행하였더라.

 

구약을 읽어보면 하나님께서 여로보암 왕을 많이 미워하시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왕상 16:2; 왕상 16:19; 왕상 22:52). 위 구절도 바아사의 부패와 악함을 말할 때 “여로보암의 길로 행하며”라고 표현하고 있다. 무엇이 여로보암의 길인가?

 

여로보암 왕은 북이스라엘 사람들이 예루살렘에서 제사를 드리다가 남유다로 귀환할까하는 두려움 때문에 종교를 하나 만든다. 그는 금송아지 둘을 만들어 “이는 너희를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올린 너희 신”이라고 하고 하나는 벧엘에 다른 하나는 단에 두었다. 또한 제 멋대로 절기를 정하여 제사를 지내게 하였고 제사장들을 임의로 세웠다. 즉, 하나님께서 가장 싫어하셨던 여로보암의 죄악은 우상 숭배와 혼합주의와 배도였다.

 

하나님께서 자기 백성에게 원하시는 것은 “마음과 뜻과 힘을 다하여 여호와 하나님을 사랑하고 섬기는 것”(신 6:6)이다. 반면, 하나님께서 제일 싫어하시는 것은 하나님 외에 다른 신을 좇는 것이요 우상을 만드는 것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백성이 우상을 만들어 섬길 때 하나님의 진노는 반드시 나타났다.

 

신약에서 바울은 우상 뒤에는 악령의 세계가 있다고 알려준다(고전 10:19-21). 그러므로 벨리알과 그리스도를 함께 섬길 수 없으며 이방 신들과 하나님을 함께 섬길 수 없다(고후 6:14-18). 성경에 제시된 살아있는 참 하나님과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 외에 다른 신이나 다른 중보자에게로 인도하는 자는 그 자가 누구든지 간에 거짓 선지자이다(참조, 신 13장; 고후 11장).

 

혼합주의는 우상과 함께 하는 것이다. 종교 다원화는 주 하나님께서 가장 싫어하시는 배도의 죄악이다. 따라서 우리는 성령 안에서 더욱 마음과 정성을 다하여 오직 주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만을 사랑하며 의지해야 한다.

2017-01-15 07:02:13
211.xxx.xxx.210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날짜 조회
공지 코람데오닷컴사 소개 영상 및 약사 코닷 2016-11-17 13552
공지 영리를 목적으로하는 광고성 글은 게시판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습니다. 코닷 2016-01-05 29132
공지 글쓰기 자동등록방지 kscoram 2014-10-17 102618
공지 게시판에 대한 안내 코닷 2014-05-28 118299
공지 다시 한 번 댓글에 대한 공지사항입니다. (7) 코닷 2012-01-26 312470
공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코닷 2011-07-21 301394
1053 당당하게 예수님을 정죄하는 황 목사 알콩달콩 2017-01-15 1136
1052 주 하나님께서 제일 싫어하시는 것 스데반 황 2017-01-15 778
1051 무엇으로부터의 구원인가? 스데반 황 2017-01-14 710
1050 하나님과 좋은 사람 앞에서 귀중히 여김을 받으라 스데반 황 2017-01-13 830
1049 마지막 말씀이신 주 예수 그리스도 스데반 황 2017-01-12 839
1048 하나님께서 의롭다고 여기는 사람 스데반 황 2017-01-11 720
1047 작은 거인, 허 순길 박사님 이운연 2017-01-10 873
1046 선행구원론이 뭔 문제? (1) 알콩달콩 2017-01-10 812
1045 검증된 바울의 복음 스데반 황 2017-01-10 759
1044 신자가 열매를 맺는데 가장 큰 원수 세 가지 스데반 황 2017-01-09 750
1043 길갈 스데반 황 2017-01-08 722
1042 2017 안양일심비젼교회 학사 학사생 모집(대림대, 성결대, 안양대, 연성대, 계원예대, 경인교대, 한세대, 철도대, 성균관대/ 경기도, 서울 소재 대학교 통학 편리) 김영호 2017-01-07 965
1041 개독교에서 벗어날 수 없는 현실 알콩달콩 2017-01-07 857
1040 의의 예복 스데반 황 2017-01-07 773
1039 삶의 궁극적인 의미 스데반 황 2017-01-06 830
1038 무거운 짐 진 자들아 스데반 황 2017-01-05 885
1037 고신대 70주년 기념 메시야 연주를 보고 임창길 2017-01-04 822
1036 내게 발생하는 모든 사건들 가운데 유익을 얻는 비결 스데반 황 2017-01-04 666
1035 참으로 귀한 영생 스데반 황 2017-01-03 727
1034 그런데 왜? 알콩달콩 2017-01-02 74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